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정준하, 몰래카메라에 깜짝 "양아치 아니냐?"

입력 2016-04-02 20:28:40 | 수정 2016-04-02 20:28:40
글자축소 글자확대
'무한도전' 제작진의 몰래카메라가 멤버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2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강제로 안대를 착용하고 연행 되는 무한도전 멤버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무한도전’에서 정준하는 ‘무한도전’ 제작진이 꾸며놓은 승합차 가짜 헬기에 탑승했고, 긴장을 놓지 못하며 발버둥을 쳤다.

특히 정준하는 스카이다이빙 지시에 강하게 거부하며 발버둥 쳤고 이후 강제로 차 밖으로 던져졌지만 곧 몰래카메라라는 사실에 실소를 터트리며 황당함을 드러냈고, ‘무한도전’ 제작진을 향해 “양아치 아니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무한도전' 제작진의 몰래카메라였다는 사실을 안 유재석은 “카메라만 아니었으면 정말 욕했을 것”이라고 분노했고 박명수는 심지어 눈물을 보였다. 하하는 “사실 몰래카메라라는 것 알고 있었다”고 허세를 보이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