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박명수 몰래카메라 성공 "너무 무서웠다"

입력 2016-04-02 22:33:22 | 수정 2016-04-02 22:33:2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이 박명수 몰래카메라에 성공했다.

지난 2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멤버들의 오감이 얼마나 뛰어난지 알아보는 ‘퍼펙트 센스’ 특집이 진행됐다.

이날 ‘무한도전’에서 제작진은 출근하는 박명수를 붙잡아 눈을 가리고 그를 어디론가 데려갔다. 박명수는 “대체 얼마를 받기에 이런 일을 하는 겁니까. 2배로 드릴게요”라며 농담을 했지만 이내 휘발유 냄새와 강한 바람이 몰아치자 긴장하기 시작했다.

승합차에 탑승한 박명수는 제작진으로부터 스카이다이빙 도전을 할 것이라는 말을 듣자마자 욕을 하며 안대를 벗으려고 안간 힘을 써 웃음을 자아냈다. 박명수는 가짜 스카이다이빙을 위해 차 밖으로 몸을 던졌고, 35cm 밑에 놓인 매트로 떨어졌다. 그대로 몸이 굳어버린 박명수를 보며 멤버들은 폭소했다.

박명수는 “속은 척 한 거지”라며 강한 척 했지만 이내 “눈을 가리니까”라며 “너무 무서웠다”고 고백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