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서울시, 충무로역 이름 4억6000만원에 판다…3년간 이름 병기

입력 2016-04-03 14:04:16 | 수정 2016-04-03 14:04:1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서울시가 3일 충무로역 등 12개 지하철역의 이름을 판다고 밝혔다.

기존 지하철역명 옆에 병기하는 이름을 파는 방식이다.

시범 판매하는 역은 을지로입구역, 방배역, 역삼역, 홍제역, 압구정역, 충무로역, 명동역, 강동역, 서대문역, 청담역, 고속터미널역, 단대오거리역이다.

1개역에 최고가를 써낸 사업자 1곳만 선정한다.

역에서 500m 이내 있는 공익기관, 학교, 병원, 백화점 등이 대상이며 지역 내 해당 기관이 없으면 역에서 1㎞까지로 범위를 넓힌다.

서울시는 각 지하철 운영기관은 용역을 통해 유동인구, 역사 주변 환경 등을 감안한 최저가격(기초가격)을 산출했다고 말했다.

12개 역 중 가장 비싼 충무로역이 3년간 약 4억 6천만원이다.

역명은 3년간 사용할 수 있고 재입찰 없이 1차례 연장할 수 있다.

서울메트로와 서울도시철도공사는 4일 입찰공고하고 신청서를 받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