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탐정 홍길동' 이제훈 "정 없고 친구 없는 연기 어려웠다…나랑 달라"

입력 2016-04-04 11:18:38 | 수정 2016-04-04 14:52:07
글자축소 글자확대
'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 홍길동 役 이제훈
'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 이제훈 / 사진 = 영화 스틸컷기사 이미지 보기

'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 이제훈 / 사진 = 영화 스틸컷


[ 한예진 기자 ] 배우 이제훈이 자신과 홍길동은 비슷한 점이 거의 없다고 밝혔다.

영화 '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 제작보고회가 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제작보고회에는 연출을 맡은 조성희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제훈, 김성균, 고아라가 참석했다.

이날 이제훈은 극 중 홍길동과 닮은 점에 대해 "영화에서는 정도 없고 친구도 없는 인물로 나오는데 나는 그걸 다 가지고 있는 것 같다. 그래서 연기하기가 쉽지는 않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부정적이라 사람들이 좋아하지 않는 인물일 수 있어서 '괜찮을까?'라는 걱정을 했다. 하지만 감독님께서 그게 홍길동만의 특별한 매력이니 영화 속에 등장하면 관객들에게 새롭고 신선하게 각인될 것이라고 하셨다. 그걸 믿고 열심히 했다"고 덧붙였다.

'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은 겁 없고, 정 없고, 기억 없고, 친구도 없지만 사건 해결은 99%의 성공률을 자랑하는 탐정 홍길동의 이야기를 그린다. 홍길동이 20년간 해결하지 못한 단 하나의 사건을 추적하던 중 베일에 싸인 거대 조직 광은회의 충격적 실체를 마주하게 된다.

신선하고 독보적인 상상력으로 조성희 감독이 재탄생시킨 '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은 오는 5월 관객들 앞에 선보인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