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탐정 홍길동' 조성희 감독 "이제훈-김성균, 너무 잘 지내 보기 안좋아"

입력 2016-04-04 11:28:35 | 수정 2016-04-04 15:04:47
글자축소 글자확대
'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 이제훈 / 사진 = 영화 포스터기사 이미지 보기

'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 이제훈 / 사진 = 영화 포스터


[ 한예진 기자 ] '탐정 홍길동' 조성희 감독이 이제훈과 김성균의 현장 모습을 언급했다.

영화 '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 제작보고회가 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제작보고회에는 연출을 맡은 조성희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제훈, 김성균, 고아라가 참석했다.

이날 조성희 감독은 이제훈과 김성균의 호흡에 대해 "두 사람이 적으로 출연하기 때문에 현장 분위기가 더 팽팽하길 원했다. 감정 유지를 위해 긴장하면서 멀리 지냈으면 했는데 둘이 너무 가까이 지내서 연출자로서 보기 안 좋았다"고 농담을 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이어 "둘다 선하고 재밌는 사람들이라 다른 스태프들이랑도 잘 지내서 정말 고마웠다"고 속마음을 밝혔다.

'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은 겁 없고, 정 없고, 기억 없고, 친구도 없지만 사건 해결은 99%의 성공률을 자랑하는 탐정 홍길동의 이야기를 그린다. 홍길동이 20년간 해결하지 못한 단 하나의 사건을 추적하던 중 베일에 싸인 거대 조직 광은회의 충격적 실체를 마주하게 된다.

신선하고 독보적인 상상력으로 조성희 감독이 재탄생시킨 '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은 오는 5월 관객들 앞에 선보인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