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탐정 홍길동' 조성희 감독, 이제훈 미담 공개…"남몰래 배탈약 전달"

입력 2016-04-04 11:54:12 | 수정 2016-04-04 15:09:14
글자축소 글자확대
'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 이제훈 / 사진 = 영화 스틸컷기사 이미지 보기

'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 이제훈 / 사진 = 영화 스틸컷


[ 한예진 기자 ] 배우 이제훈의 미담이 조성희 감독을 통해 공개됐다.

영화 '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 제작보고회가 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제작보고회에는 연출을 맡은 조성희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제훈, 김성균, 고아라가 참석했다.

이날 '현장에서 간식, 음식 잘 나눠먹은 배우는?'이라는 질문에 이제훈이 나머지 3명으로부터 몰표를 받았다.

조성희 감독은 "음식도 음식이지만 이제훈이 주위 사람을 정말 잘 챙긴다. 한 번은 우리 연출부가 배탈난 적이 있는데 이제훈이 몰래 가서 배탈약을 줬다더라. 마음 씀씀이가 참 갸륵한 배우다"라고 이제훈을 극찬했다.

'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은 겁 없고, 정 없고, 기억 없고, 친구도 없지만 사건 해결은 99%의 성공률을 자랑하는 탐정 홍길동의 이야기를 그린다. 홍길동이 20년간 해결하지 못한 단 하나의 사건을 추적하던 중 베일에 싸인 거대 조직 광은회의 충격적 실체를 마주하게 된다.

신선하고 독보적인 상상력으로 조성희 감독이 재탄생시킨 '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은 오는 5월 관객들 앞에 선보인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