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해어화' 한효주, 천우희에 심쿵(?)고백 "앞으로 더…"

입력 2016-04-04 16:59:02 | 수정 2016-04-06 18:44:58
글자축소 글자확대
'해어화' 한효주-천우희
'해어화' 한효주 천우희 유연석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해어화' 한효주 천우희 유연석 /한경DB

배우 천우희와 한효주가 찰떡같은 또래 호흡을 자랑했다.

4일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해어화'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주연배우 한효주, 유연석, 천우희가 참석했다.

두 사람은 서로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먼저 천우희는 "한효주는 정말 '참 곱다'하는 생각이 든다. '뷰티인사이드' 때부터 사모하는 마음이 있어서 그런지, 그림을 보듯 봤다"라고 말했다. 이어 "연약하다고 생각했었는데, 흔들림이 없는 배우다"라며 "어떤 부분에 대한 강인함과 꿋꿋함이 있더라. 저런 점은 참 배워야겠다라고 생각했다"라고 전했다.

한효주는 "사실 많이 흔들렸었는데(웃음). '뷰티인사이드'때 부터 호흡이 되게 잘 맞는다고 생각했따. 이번에 긴 시간동안 함께 하니 깨닫는 것이 많았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연기할 때 시동이 늦게 걸린다. 그런데 천우희는 '부릉~'하며 가는 스타일이다. 연기할때 굉장히 힘이 좋고 파워풀하다. '부럽다'라고 생각한 적이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또 "천우희는 또래고 친구지만 배우로서, 배우 입장에서 팬이 될 수 있는 것 같다. 앞으로가 기대되는 배우인 것 같다. 지금 되게 솔직하게 얘기하게 됐는데. 고백하는 자리가 됐다"라고 말하며 웃었다.

이에 천우희는 "고백받는 기분이다. 하하"라고 폭소했다.

영화 '해어화'(감독 박흥식)는 '말을 이해하는 꽃'이라는 뜻으로, 기생이자 예인을 일컫는다. 1943년 비운의 시대, 최고의 가수를 꿈꿨던 마지막 기생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렸다. 오는 4월 13일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