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관악경찰서 염산테러 女, 황당한 범행 동기 들어보니…'충격'

입력 2016-04-04 15:32:10 | 수정 2016-04-21 12:50:38
글자축소 글자확대
관악경찰서 염산 테러 관악경찰서 염산 테러 / 사진 = 연합뉴스TV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관악경찰서 염산 테러 관악경찰서 염산 테러 / 사진 = 연합뉴스TV 방송 캡처


관악경찰서 염산테러

"내 이야기를 잘 안들어줬다"

관악경찰서에서 염산을 뿌려 경찰관 4명을 다치게 한 30대 여성이 밝힌 황당한 범행동기다.

서울 관악경찰서에 따르면 4일 전모 씨가 이날 오전 8시 45분께 관악경찰서 사이버범죄수사팀 사무실에 흉기를 들고 찾아왔다.

전씨는 보온병에 준비해 온 액체를 박모 경사의 얼굴에 뿌렸고, 박 경사는 3도 화상을 입었다.

현장에서 붙잡힌 전씨는 경찰에 "과거 고소 사건 담당자로 친절하게 상담해준 박 경사가 이번에도 나에 대한 이야기를 잘 해줄 것으로 생각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수차례 전화를 걸었지만 이번에는 내 편을 들어주지 않아 범행했다"고 덧붙인 것으로 드러났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