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시간이탈자' 곽재용 감독 "요즘 관객들 이해 수준 높아…자신있다"

입력 2016-04-05 17:51:23 | 수정 2016-04-05 17:51:23
글자축소 글자확대
영화 <시간이탈자> 제작보고회 현장기사 이미지 보기

영화 <시간이탈자> 제작보고회 현장


[ 한예진 기자 ] 곽재용 감독이 영화의 스피디한 전개 방식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영화 '시간이탈자' 언론시사회가 5일 오후 서울 성동구 왕십리 CGV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언론시사회에는 연출을 맡은 곽재용 감독을 비롯해 배우 임수정, 조정석이 참석했다.

'시간이탈자'는 1983년과 2015년을 넘나들며 이야기가 펼쳐지지만 관객들이 헷갈리지 않게 구성되어 있다.

이에 대해 곽재용 감독은 "사실 조금 더 길게 찍었는데 요즘 관객들은 옛날과 달라서 스피디한 진행을 잘 이해한다. 편집본을 가지고 모니터를 몇 번 해봤는데 이해력이 빨라서 시간을 왔다갔다 하는 것을 복잡하게 생각하지 않더라"며 "그래서 자신있게 스릴러적인 긴장감을 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촬영 당시 중국에 리메이크 판권이 팔려서 현재 중국에서 촬영 준비 중이다. 동시 개봉을 생각했는데 중국판으로 각색하려면 시간이 좀 걸리더라. 전혀 중국을 염두에 두고 만든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시간이탈자'는 결혼을 앞둔 1983년의 남자(조정석 분)와 강력계 형사인 2015년의 남자(이진욱 분)가 우연히 서로의 꿈을 통해 사랑하는 여자(임수정 분)의 죽음을 목격하고, 그를 구하기 위해 간절한 사투를 벌이는 내용을 담은 감성추적 스릴러다. 약 30여 년의 시간차를 둔 시대를 한 영화 속에 그려내 숨막히는 긴장감을 선사할 '시간이탈자'는 오는 4월 13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