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시간이탈자' 임수정 "이진욱·조정석의 女, 여배우가 탐낼 수 밖에 없다"

입력 2016-04-05 18:00:04 | 수정 2016-04-05 18:02:44
글자축소 글자확대
영화 <시간이탈자> 네이버 무비토크 라이브 현장기사 이미지 보기

영화 <시간이탈자> 네이버 무비토크 라이브 현장


[ 한예진 기자 ] 배우 임수정이 영화 선택 이유와 함께 1인2역을 맡게된 소감을 전했다.

영화 '시간이탈자' 언론시사회가 5일 오후 서울 성동구 왕십리 CGV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언론시사회에는 연출을 맡은 곽재용 감독을 비롯해 배우 임수정, 조정석이 참석했다.

이날 임수정은 스릴러를 택한 이유에 대해 "시나리오를 보자마자 안 할 이유가 없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장르도 매력이지만 이야기 몰입도가 상당했고 읽는 단계에서부터 스피디했다. 긴장감과 함께 인물 간의 관계에서 나오는 감성들이 잔잔히 흐르면서 이야기를 좇아가게 되더라. 그래서 큰 고민없이 바로 선택했다"고 밝혔다.

또한 임수정은 두 역할을 맡은 것에 대해 "배우가 1인2역을 한다는 건 행운이다. 거기에다 영화 전체 사건의 큰 중심이 되는 인물이다. 과거와 현재를 오고가며 두 남자의 사랑을 받으니 여배우라면 탐낼 수 밖에 없는 캐릭터라고 생각했다"며 "감독님과 상대 배우들이 너무 사랑해주고 예뻐해주셔서 자연스럽게 캐릭터의 매력들이 카메라에 담긴 것 같다"고 겸손하게 답했다.

'시간이탈자'는 결혼을 앞둔 1983년의 남자(조정석 분)와 강력계 형사인 2015년의 남자(이진욱 분)가 우연히 서로의 꿈을 통해 사랑하는 여자(임수정 분)의 죽음을 목격하고, 그를 구하기 위해 간절한 사투를 벌이는 내용을 담은 감성추적 스릴러다. 약 30여 년의 시간차를 둔 시대를 한 영화 속에 그려내 숨막히는 긴장감을 선사할 '시간이탈자'는 오는 4월 13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