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슈가맨' 투야 김지혜, 해체 속사정 털어놓으며 눈물바다 "사실은…"

입력 2016-04-06 13:20:13 | 수정 2016-04-06 13:20:13
글자축소 글자확대
'슈가맨' 투야 김지혜 안진경 류은주 출연
'슈가맨' 투야기사 이미지 보기

'슈가맨' 투야


'슈가맨'에 추억 속 걸그룹 투야가 출연했다.

지난 5일 JTBC '투유 프로젝트 - 슈가맨'에는 2001년 데뷔해 화제를 모았던 투야(김지혜, 안진경, 류은주)가 해체 후 15년만에 등장했다.

이날 세 사람은 1집 후 어쩔 수 없이 해체해야만 했던 상황을 전했다.

김지혜는 "회사가 갑자기 사정이 안좋아졌다. 스케줄대로 활동하고 있었는데, 어느날은 안무팀, 어느날은 분장팀이 없어지더라. 결국에는 미용실도 못가서 메이크업도 손수 했다. 마지막에는 울면서 활동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라디오 방송에서 댄서 없이 그냥 올라가라고 하더라. 춤을 추는데 눈물이 났다"라고 덧붙였다.

또 "진짜 너무 안타까운게 활동 열심히 했고, 신인상 수상 후 2집을 준비하고 있었다. 근데 갑자기 저희 의지와 상관 없이 짧게 활동을 하게 됐다. 마지막 방송인지도 몰랐다"라고 설명했다.

세 사람 모두 당시의 상황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리기 바빴다. 이에 류은주 "나이들면 이렇게 눈물이 많아진다"라면서 걸죽한 입담을 자랑했다.

한편 이날 세 사람은 2001년 데뷔곡 '봐'를 열창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무대 후 유재석이 소감을 물어보자 "숨찬다", "관절이 말을 안듣는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