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언니들의 슬램덩크' 라미란 "사실 난 '노잼', 예능 출연 결심한 이유는…"

입력 2016-04-06 14:50:53 | 수정 2016-04-06 15:43:08
글자축소 글자확대
'언니들의 슬램덩크' 라미란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언니들의 슬램덩크' 라미란 / 사진 = 변성현 기자


배우 라미란이 예능 고정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KBS2 새 예능 프로그램 '언니들의 슬램덩크' 제작발표회가 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글래드 호텔에서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박인석 PD를 비롯해 김숙, 라미란, 홍진경, 민효린, 제시, 티파니가 참석했다.

이날 라미란은 이번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이유에 대해 "연기는 대본에 써있는 대로 하는 것이고, '진짜 사나이'를 찍을 때도 처음에 예능이라 생각하고 갔다가 얼차려 한 번 받고나서 열심히 훈련받고 나왔다"며 "이 예능에 합류하게 된 것도 '재미있고 웃겨야 한다'는 부담이 없어서다"라고 밝혔다.

이어 "정말 단순하게 '내 꿈은 뭘까'하는 소소한 것들을 생각 못하고 살았다. 그 얘길 들으니 다시 생각하게 됐다. 재미있기보다는 교육적이거나 다큐적인 면도 있다고 생각한다. 생활의 팁이 될 수 있는 계기가 되면 그걸로 충분히 성공이라고 생각한다. 기존에 연기하면서 보여줬던 모습들보다는 재미없는 나의 평소 모습이 더 많이 보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언니들의 슬램덩크'는 너무 어린 시절 데뷔했거나, 오랜 무명 시절로 인해 못다한 꿈이 있는 6명의 여자 연예인들이 함께 펼치는 꿈 도전기를 다룬 프로그램이다. 간절한 꿈을 지닌 멤버들이 서로의 꿈을 이루어주는 과정에서 예측불허의 사건 사고와 웃음을 선보일 예정이다. 오는 8일 밤 11시 첫 방송.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