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언니들의 슬램덩크' 박인석 PD "女연예인 6명 조합, 너무 큰 숙제였다"

입력 2016-04-06 14:34:38 | 수정 2016-04-06 15:40:49
글자축소 글자확대
'언니들의 슬램덩크' 박인석 PD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언니들의 슬램덩크' 박인석 PD / 사진 = 변성현 기자


박인석 PD가 6명의 여자 연예인을 섭외한 이유를 밝혔다.

KBS2 새 예능 프로그램 '언니들의 슬램덩크' 제작발표회가 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글래드 호텔에서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박인석 PD를 비롯해 김숙, 라미란, 홍진경, 민효린, 제시, 티파니가 참석했다.

이날 박인석 PD는 이번 프로그램에 대해 "우리 프로그램은 최대한 리얼에 바탕을 두려고 한다. 예전의 많은 버라이어티는 제작진이 미션을 주는 방식이라면 연기자들 스스로, 서로가 서로에게 미션을 주는 것이다. 그런 이야기를 풀 때는 남자보다 여자 연기자들이 좀 더 당연스럽지 않고 우여곡절이 있고 결말에 가서야 카타르시스나 감동이 배가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섭외 기준에 대해서는 "6명을 어떻게 조합하느냐가 너무 큰 숙제였다. 너무 일찍 연예계 활동을 시작했거나 연습생 시절을 겪고, 너무 오래 걸린 사람들. 하고 싶은 것들이 많을 것 같은 사람들로 정했다. 숨겨져 있는 섭외 기준은 좋은 사람이다. 리얼리티이기 때문에 카메라 밖에서 이루어지는 교감도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한 명씩 만나보고 이렇게 모이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실제로 촬영한 이후에 안심이 됐고 제작진끼리 뿌듯함이 생겼다"고 전해 기대감을 자아냈다.

한편 '언니들의 슬램덩크'는 너무 어린 시절 데뷔했거나, 오랜 무명 시절로 인해 못다한 꿈이 있는 6명의 여자 연예인들이 함께 펼치는 꿈 도전기를 다룬 프로그램이다. 간절한 꿈을 지닌 멤버들이 서로의 꿈을 이루어주는 과정에서 예측불허의 사건 사고와 웃음을 선보일 예정이다. 오는 8일 밤 11시 첫 방송.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