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언니들의 슬램덩크' PD "민효린-티파니 섭외, 男 선배들이 부러워해"

입력 2016-04-06 15:38:45 | 수정 2016-04-06 15:38:45
글자축소 글자확대
'언니들의 슬램덩크' 제작발표회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언니들의 슬램덩크' 제작발표회 / 사진 = 변성현 기자


박인석 PD가 새로운 예능에 대한 주변 반응을 공개했다.

KBS2 새 예능 프로그램 '언니들의 슬램덩크' 제작발표회가 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글래드 호텔에서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박인석 PD를 비롯해 김숙, 라미란, 홍진경, 민효린, 제시, 티파니가 참석했다.

이날 박인석 PD는 "섭외가 진행될 때마다 많은 예능부의 남자 선배들이 민효린, 티파니를 언급하며 부러움의 문자들을 보내더라"며 주변의 반응을 전했다.

이어 그는 "사실 최초 보도자료 나갈 때까지만 해도 걱정이 되고 불안감이 있었다. 그러나 한 분씩 만나고 첫 촬영한 뒤에는 그런 마음이 사라졌다. 조연출했던 다른 프로그램들도 촬영장 분위기가 좋을 때 방송이 잘 되더라. 이번 프로그램도 기대하는 마음으로 만들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언니들의 슬램덩크'는 너무 어린 시절 데뷔했거나, 오랜 무명 시절로 인해 못다한 꿈이 있는 6명의 여자 연예인들이 함께 펼치는 꿈 도전기를 다룬 프로그램이다. 간절한 꿈을 지닌 멤버들이 서로의 꿈을 이루어주는 과정에서 예측불허의 사건 사고와 웃음을 선보일 예정이다. 오는 8일 밤 11시 첫 방송.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