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장동민, 또 다시 논란? 이번엔 이혼가정에…

입력 2016-04-06 22:05:59 | 수정 2016-04-06 22:05:59
글자축소 글자확대
장동민기사 이미지 보기

장동민


장동민이 출연한 개그 코너가 이혼가정 자녀들을 조롱하고 아동 성추행을 미화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장동민은 지난 3일 방송된 tvN ‘코미디빅리그’의 ‘충청도의 힘’ 코너에서 이혼가정 친구인 양배차와 대화를 주고 받았다.

장동민은 좋은 장난감을 갖고 있는 양배차를 향해 “너는 얼마나 좋냐. 네 생일 때 선물을 양쪽으로 받잖아. 이게 재테크야”라고 말했다. 또 장동민 할머니 역의 황제성도 양배차에게 “근데 너는 엄마 집으로 가냐, 아빠 집으로 가냐. 아버지가 서울에서 다른 여자랑 두 집 살림 차렸다고 소문이 아주 다 돌고 있어”라는 이야기를 한다.

또 황제성은 “아이고 우리 동민이 장손 고추 만져보자”라고 한 후“이제야 살겠다. 이제야 숨통이 트이네”라는 대사를 내뱉기도 했다.

‘코미디빅리그’ PD는 6일 “아이디어는 개그맨이 직접 짜는 경우도 있고 대본을 참고해 연기하는 경우도 있다”라며 “해당 발언에 대해 깊이 고민하지 못한 제작진 잘못”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