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태양의 후예' 유아인, 솔직 발언 "항상 수상 소감 논란…혼란스러워"

입력 2016-04-07 09:28:52 | 수정 2016-04-08 14:30:29
글자축소 글자확대
태양의 후예 유아인 태양의 후예 유아인 / 사진 = MBC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태양의 후예 유아인 태양의 후예 유아인 / 사진 = MBC 방송 캡처


태양의 후예 유아인

배우 유아인이 '태양의 후예'에 출연해 화제인 가운데 그의 '2016 춘사영화상' 남우주연상 수상 소감이 눈길을 끌고 있다.

유아인은 지난 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2016 춘사영화상'에서 영화 '사도'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이날 그는 "이준익 감독님이 있어줘서 든든하다. 후보에 함께 오른 선배들과 이 자리에 함께 한 선배들과 이 자리에 선다는 것만으로도 영광"이라며 "대단한 능력이 있어서 받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기회를 만들어준 이준익 감독님께 감사드린다. 기회 앞에서 촌스러워지지 않고 떳떳한 자세로 무대를 꽉 채울 수 있도록 뜨겁게 연기하면서 살아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항상 수상 소감으로 논란이 되는 사람이라 무슨 단어를 선택해야 하나 혼란스럽다"며 "어린 배우였고 지금도 한참이나 어린 배우다. 여배우도 그렇지만 젊은 배우가 설 수 있는 무대들이 많아졌으면 좋겠다. 청춘들이 영화계를 주도하게 될 그날을 기대해 본다"고 덧붙였다.

한편 유아인은 송혜교와의 친분으로 지난 6일 방송된 KBS2 '태양의 후예'에 은행원 역으로 깜짝 출연해 눈길을 모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