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굿바이 미스터 블랙' 이진욱, 복수극 전초전 개시 '시청자 심장박살 주의보'

입력 2016-04-08 13:44:49 | 수정 2016-04-08 13:44:50
글자축소 글자확대
'굿바이 미스터 블랙' 이진욱, 능청스럽게 숨겨둔 매서운 발톱
'굿바이 미스터 블랙' 이진욱기사 이미지 보기

'굿바이 미스터 블랙' 이진욱


MBC 수목드라마 ‘굿바이 미스터 블랙’(연출 한희, 김성욱/극본 문희정) 이진욱이 허를 찌르는 반격을 시작했다. 속내를 드러내지 않는 천연덕스러운 대처로, 적들 내부에 균열을 불러 일으키며 안방에 사이다 같은 통쾌함을 선사한 것

지난 7일 방송된 MBC ‘굿바이 미스터 블랙’ 8회에서는, MRB 아시아 퍼시픽 총괄 매니저로서 선우그룹 임원들 앞에 서는 블랙(이진욱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선우유통의 비리가 밝혀지며 복합 카지노 리조트 투자 건이 물거품이 될 위기에 처하자, 내부 감사를 진행해서라도 다시 한 번 기회를 잡으려는 민선재(김강우 분)의 목숨 줄을 쥔 갑의 위치로 당당히 나선 것.

뻔뻔하게도 자신을 향해 ‘왜 날 속였냐’고 주먹을 날리는 선재(김강우 분)에게 “민대위, 5년이 길긴 길구나? 적의 눈을 속이려면 아군부터 속여라. 작전의 기본이잖아. 내 적은 니가 아니라 백은도야.”라고 능청스럽게 대처하는가 하면, 가족을 죽인 원수인 은도(전국환 분) 앞에서도 단 한 번의 표정변화 없이 웃음으로 일관하며 ‘기회가 되면 다시 만나자’는 의미심장한 말까지 남기는 등 너무나도 유연한 모습으로 오히려 적들을 당혹케 하며 보는 이들을 통쾌하게 만들었다.

또한, 사주를 받고 온 용재(이대연 분)에게 부러 ‘자신을 죽이려던 사람을 알고 있다’는 말을 전해 선재를 혼란에 빠뜨리는 동시에, 도박 VIP 리스트를 이용해 선재와 백은도가 서로를 겨냥하도록 만드는 재치를 발휘하기도.

한편, 계속되는 엇갈림 끝에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블랙과 스완(문채원 분) 두 사람이 애틋한 입맞춤을 나누는 모습으로 앞으로의 애정전선 변화를 알린 MBC ‘굿바이 미스터 블랙’은 오는 14일 저녁 10시에 제 9회가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