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일선 사장, '욕설+폭행' 갑질 논란 사과…"젊은 혈기에 자제력 부족했다"

입력 2016-04-08 18:07:32 | 수정 2016-04-08 18:07:45
글자축소 글자확대
정일선 갑질 논란 사과 정일선 갑질 논란 사과 / 사진 = 채널A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정일선 갑질 논란 사과 정일선 갑질 논란 사과 / 사진 = 채널A 방송 캡처


정일선 갑질 논란 사과

정일선 현대비앤지스틸 사장이 운전기사에 대한 '갑질 논란'에 공식 사과했다.

정일선 사장은 8일 오후 현대비앤지스틸 홈페이지를 통해 '머리 숙여 사과 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사과문을 게재했다.

정 사장은 "오늘 저의 운전기사와 관련해 보도된 내용으로 인해 물의를 일으켜 드린 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며 "가까운 사람, 주위에 있는 사람들에게 더 잘했어야 함에도 젊은 혈기에 자제력이 부족하고 미숙했다"고 밝혔다.

이어 "겸허하게 성찰하고 진지하게 스스로를 돌아보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는 "이번 일을 계기로 제 자신을 돌아보고 잘못된 부분은 바로잡는 기회로 삼겠다"며 "심기일전해 저 자신 한층 성숙한 사람으로 거듭나는 소중한 가르침으로 여기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노컷뉴스는 100여 페이지에 달하는 '수행기사 매뉴얼'을 단독 보도했다. 해당 매뉴얼에는 모닝콜과 초인종 누르는 시기와 방법부터 신문 두는 위치, 초벌세탁 방법 등 일과가 매우 상세하게 담겨 있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