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백종원의 3대 천왕' 하니·김준현의 빵 먹방 "다이어트도 양보"

입력 2016-04-09 19:55:35 | 수정 2016-04-09 19:55:3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백종원의3대천왕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백종원의3대천왕



'백종원의 3대 천왕' 김준현과 하니가 빵 먹방을 선보였다.

지난 9일 오후 방송된 SBS '백종원의 3대 천왕'에서는 동네 빵집의 빵 먹방을 선보인 김준현과 하니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백종원의 3대 천왕'에서 하니는 서울집의 왕꽈배기를 맛보면서 "설탕 안 묻히고 먹는 사람들 이해 안가요."라고 말하면서 그 맛에 감탄했다. 하니는 꽈배기의 결을 하나씩 찢어 먹으면서 "부드러운 것이 아니라 보드랍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김준현은 왕꽈배기를 한 입에 먹는 먹방을 선보였다. 서울집 명인은 그런 김준현에게 "이 꽈배기를 한 입에 먹는 사람은 처음 보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하니와 김준현은 남원집의 생크림 소보루를 맛보았다. 하니는 속이 비어 손이 쑥 들어가는 소보루 빵을 먹으면서 "너에게 나의 다이어트를 양보하겠다"라고 말했다. 해당 빵은 먹는 순간 입에서 사라지는 부드러운 크림 맛을 자랑했다.

이날 하니는 자신의 양 입술에 생크림을 가득 묻힌 것도 잊고 생크림 소보루를 흡입했다. 김준현은 "구름을 넣은 듯 사르르 녹는 맛이다"라고 말하면서 솜사탕 같은 소보루 맛을 묘사했다.

이어 하니는 힐링 푸드 빵을 먹으면서 "위로 받는 느낌이다. 사람에 치이고, 상사에 치이고 할 때 남원 가서 먹어야 한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