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인도 불꽃놀이 폭죽 폭발사고…102명 사망, 350여명 부상

입력 2016-04-11 08:15:22 | 수정 2016-04-11 08:16:4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인도 남부의 한 힌두교 사원에서 지난 10일(현지시간) 불꽃놀이중 화재가 발생해 최소 102명이 사망하고 350여 명이 부상했다고 외신들이 보도했다.

인도 경찰은 이날 오전 3시 30분께 케랄라 주 콜람에 있는 푸팅갈 사원에서 열린 축제에서 불씨가 폭죽 더미에 옮겨붙어 한꺼번에 터지면서 대형 화재로 번졌다고 설명했다.

당시 1만5천명 가량이 불꽃놀이를 보기 위해 모였으며 사원 운영위원회가 있는 행정건물은 이번 화재와 폭발로 완전히 무너졌다.

인도 경찰은 푸팅갈 사원 내 불꽃놀이를 허가하지 않았으며 그럼에도 불꽃놀이가 진행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10일 오후 의료진과 함께 화재 현장을 방문해 희생자 유가족에게 위로를 전했다.

총리실은 사망자 1인당 20만루피(346만원)의 위로금을 유가족에게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