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블락비 'Blooming Period', '센캐' 선입견 깬 감성앨범

입력 2016-04-11 09:17:48 | 수정 2016-04-11 09:17:48
글자축소 글자확대
블락비 'Blooming Period' 발매, 타이틀곡 'Toy' 인기기사 이미지 보기

블락비 'Blooming Period' 발매, 타이틀곡 'Toy' 인기


블락비가 미니 앨범 ‘Blooming Period’ 를 발매하며 돌아왔다.

이미 블락비는 리드싱글 ‘몇 년 후에’를 통해 감성적인 남자의 모습을 보여주며 기존 색깔을 탈피한 새로운 블락비의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선언을 한 바 있다. ‘몇 년 후에’ 는 발매 직후 차트 1위를 휩쓸며 ‘블락비는 뭘 해도 된다’ 는 자신감에 더욱 힘을 실었다.

이번 앨범은 마치 ‘개화기’ 와 같은 작품이다. 다양한 기후의 사계를 겪고 만개하는 꽃처럼 만발하는 감성을 담았다. 그동안 블락비는 눈보라나 강한 햇빛과도 같은 강렬함을 보여줬다. 하지만 이 시기를 지난 7명의 남자는 다소 정적이지만 의미 있는 감성을 가지고 새롭게 만개했다.

첫번째 트랙인 ‘몇 년 후에’ 는 지코가 프로듀싱한 곡으로 감성적인 느낌을 살린곡이다. 이곡은 이별을 맞이한 순간부터 혼자임을 서서히 깨달아가는 현재, 조심스레 예측되는 미래까지 시간이 경과함에 따라 조금씩 변하고 있는 감정을 뚜렷한 기승전결로 표현한다.

블락비 멤버들은 뛰어난 몰입도로 음악과 뮤직비디오 모두 뛰어난 감성 표현을 선보였다. 기존 곡에서 보여준 강렬한 이미지는 접어두고 감성적인 남자로 변신해 대중들의 심금을 울리는 블락비는 이 곡으로 그룹 자체의 정체성을 새롭게 정의하게 만든다.

두번째 트랙은 타이틀곡인 ‘Toy’다. 사랑하는 상대에게 멍청해 보일정도로 헌신적인 자신을 장난감에 빗대어 표현한 곡으로 지코의 프로듀싱 능력을 엿볼 수 있다. 후렴구에 예상치 못하게 추가되는 신디사이저와 구성마다 변화되는 저음역대 악기들이 돋보이는 퓨처 R&B 넘버인 이 곡은 대중성과 음악성을 고루 갖춘 곡으로 눈길을 끈다.

세번째 트랙 ‘사랑이었다’ 는 태일만의 보이스로 재해석되어 실려있다. 아날로그 감성을 통해 뮤지컬을 보는 듯한 극적인 감성을 끌어냈고, 스트링 사운드와 태일의 보이스가 어우러져 후반부로 갈수록 감성이 터져 나오며 거대한 스케일을 보여준다. 순수한 사랑에 대한 회상을 통해 감정선을 자극하며, 블락비의 리드보컬 태일의 감성 넘치는 보컬이 듣는 재미까지 더했다.

네번째 트랙인 ‘Walkin' in the rain’ 은 박경과 작곡가 스코어와 함께 의기투합하여 만든 곡이다. 가사는 박경과 지코가 함께 참여했다. 밝은 색깔의 코드 진행이 돋보여 산뜻한 느낌을 주며 8비트기반의 묵직한 리듬패턴이 곡의 완성도를 더한다. 미디엄팝 장르의 곡으로 대중성을 갖추고 있어 누구에게나 사랑받을 수 있는 곡이 될 것으로 보인다.

다섯번째 트랙 빙글빙글은 808 드럼 기반의 힙합 곡으로 중독적인 신스와 테마라인이 반복되는 클럽 풍의 힙합비트와 반복되는 챈팅 훅, youth를 연상시키는 메시지를 담고 있는 곡이다
여기에 블락비의 퍼포먼스 라인 비범(B-BOMB) 과, 유권(U-KWON)이 보컬로 참여해 곡의 완성도를 더욱 높였다.

소속사 세븐시즌스 관계자는 이번 앨범은 블락비에게 또다른 시작이자 변화의 시발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꾸준히 변화를 추구해 오고 있는 블락비의 다음 행보를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블락비는 미니앨범‘Blooming Period’를 발매하고 본격적인 방송활동에 나선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