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가씨' 하정우, 무명 시절 굴욕 "내 외모 때문에…"

입력 2016-04-12 09:41:57 | 수정 2016-04-12 09:44:05
글자축소 글자확대
아가씨 하정우 / 사진 = 영화 '아가씨' 스틸컷기사 이미지 보기

아가씨 하정우 / 사진 = 영화 '아가씨' 스틸컷


'아가씨'에 출연하는 배우 하정우의 무명 시절 굴욕담이 다시금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015년 7월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 출연한 하정우는 "무명 배우 시간이 상대적으로 짧았다고 생각한다. 아직도 기회를 기다리는 배우들이 많기 때문이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1999년도에 아이스크림 케이크 광고로 데뷔했다. 얼굴 절반만 나왔다. 그걸 찍고 한 달 만에 바로 군대에 갔다"며 "오디션을 수없이 봤는데 2000년대 초반 트렌드에 내 외모가 안 어울렸다. 그땐 잘생긴 꽃미남 스타일이 대세였다"고 덧붙였다.

한편 하정우는 오는 6월 개봉 예정인 박찬욱 감독의 영화 '아가씨'에 출연한다. '아가씨'는 유럽 최대 규모의 영화 시장인 유로피안 필름 마켓(European Film Market)에서 전 세계 116개국에 선판매되는 등 세계적인 화제를 모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