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태양의 후예' 송중기, 인성까지 '특 A급'…유재석 뛰어넘는 '미담' 대공개

입력 2016-04-12 15:56:16 | 수정 2016-04-12 15:59:10
글자축소 글자확대
태양의 후예 송중기 / 사진 = E채널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태양의 후예 송중기 / 사진 = E채널 제공


'태양의 후예'로 대세남 대열에 오른 배우 송중기의 일화가 소개됐다.

13일 방송하는 E채널 '용감한 기자들'에서는 '위험한 사생활'이라는 주제로 다양한 토크가 펼쳐진다.

최근 방송에 앞서 진행된 용감한 기자들 녹화에서 한 연예부 기자는 "송중기의 치명적인 속사정을 알려주겠다"고 말문을 열어 큰 주목을 받았다.

이 연예부 기자에 따르면 숭중기는 드라마 ‘뿌리 깊은 나무’에서 지명도에 비해 작은 배역을 맡았는데, 바로 한석규가 맡았던 세종대왕의 아역. 주위 사람들 모두 송중기를 만류했지만 그는 “작품이 좋고 한석규 선배로부터 배울 수 있는 기회”라며 출연을 감행했다. 송중기의 선택은 옳았고, 그는 작은 역할로 대중의 사랑과 함께 연기력까지 인정받게 됐다.

그의 미담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연예계 대표 뇌섹남으로 꼽히는 숭중기는 군복무를 하면서도 대단한 독서량을 자랑했는데 그 양이 무려 300권이라고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연예부 기자는 숭중기가 이 책들을 다 읽고 후배들을 위해 기증하고 왔다는 얘기도 전했다.

훌륭한 인성을 지닌 아들을 둔 송중기의 부모님 인품 또한 훌륭하다고 알려져 있다. 숭중기의 부모님은 아들이 신인시절 팬미팅 개최 비용이 부족하자, 소속사를 찾아가 “약소하지만 팬미팅 개최 비용에 보태달라”며 작은 봉투를 내밀었다고 한다. 금액은 크지 않았지만 정성이 담긴 부모님의 마음에 소속사 식구 모두가 감동했다는 후문이다. 이뿐만 아니다. 송중기의 제대 당시, 부모님이 직접 나서 “우리 아들을 위해 먼 길 와줘 감사하다”며 팬들에게 도시락을 대접했다고 알려져 현장에 훈훈함을 더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