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나플라·딘부터 빈지노·에픽하이까지…한국 힙합의 맛 (힙합플레이야 페스티벌)

입력 2016-04-13 07:46:00 | 수정 2016-04-14 09:29:48
글자축소 글자확대
'힙합플레이야 페스티벌 2016' 한국 힙합신 신구 아티스트 총집합
'힙합플레이야 페스티벌' 나플라기사 이미지 보기

'힙합플레이야 페스티벌' 나플라


한국 힙합신에서 가장 각광받는 아티스트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힙합플레이야 페스티벌 2016(이하 힙플페)'이 지난 9일 한강난지공원에서 진행됐다. 이날 페스티벌에는 한국 힙합을 사랑하는 약 7000여명의 관객들이 운집해 축제를 벌였다.

힙합플레이야가 올해 처음으로 주최한 이번 축제는 남다른 의미를 갖는다. 그동안 EDM, 재즈, 락으로만 국한됐던 페스티벌 영역에서 힙합 장르 부재는 당연할 수 밖에 없었다.

'힙플페'를 통해 언더신에서 주로 활동하던 새 얼굴부터, 에픽하이, 도끼, 빈지노 등 오버그라운드에서도 왕성한 인기를 누리고 있는 아티스트들이 한 무대를 꾸리게 됐다.

'힙합플레이야 페스티벌' 딘기사 이미지 보기

'힙합플레이야 페스티벌' 딘


축제는 오후 1시부터 밤 10시까지 진행되었다.오프닝 공연으로는최근 가장 주목 받고 있는 레이블인 메킷레인(Mkit Rain)의 무대로 막을 열었다.

그 뒤로 2015년을 수놓은 클래식 앨범의 주역들인 화지(Hwaji), 일리닛(Illinit), 비와이(Bewhy), ADV(올티, JJK)들의 무대가 이어졌다.

이른 오후부터 시작된 공연의 열기는 초저녁이 되도록 이어졌다.저스트뮤직(Just Music)의 기리보이(Giriboy), 천재노창, 바스코(Vasco)의 무대에 이어 신진 알앤비 대세들인 크러쉬(Crush)와딘(DEAN)이 무대에 올랐고,무대 분위기는 한층 더 고조됐다. 특히, 딘과 크러쉬는 서로의 무대에 출연하여 콜라보 무대를 선보이기도 했다.

이어 한국힙합을 대표하는 레이블들이 총출동했다. 하이라이트레코즈(HI-LITE Records), VMC(VIsmajor Company), 일리네어레코즈(Illionaire Records)의 공연이 시작되자 관객석에선 연이은 ‘떼창’ 광경이 연출되었는데, 특히나 VMC가 선보인 단체곡‘악당출현’은 메이저 레이블 사이에서 언더그라운드의 레이블의 저력을 과시했다.
'힙합플레이야 페스티벌' 일리네어 도끼 더콰이엇 빈지노기사 이미지 보기

'힙합플레이야 페스티벌' 일리네어 도끼 더콰이엇 빈지노


'힙합플레이야 페스티벌' 에픽하이기사 이미지 보기

'힙합플레이야 페스티벌' 에픽하이



공연의 피날레는 10년 넘게 힙합씬 최고의 자리를 지켜온 에픽하이(Epik High)가하이그라운드(HIGHGRND) 소속의 프로듀서, 코드쿤스트(Code Kunst)와 함께 무대에 올랐다.공연 중 타블로(Tablo)는 ‘10년 전 아무도 몰라줄 때, 우리에게 처음으로 상을 준 곳이 힙합플레이야였다’라며‘10년이 지나 힙합플레이야가 주최한 이런 큰 무대에 헤드라이너로 올라온 걸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무대 소감을 밝혔다.

에픽하이의 마지막 곡이 끝나자 관객들은 일제히 앵콜을 외쳤고, 에픽하이는‘Fly’와 ‘Love LoveLove’, ‘Don’t Hate Me’ 세 곡을 연달아 불러 관객 호응에 보답했다. 무대가 끝나자 한강난지공원 상공에 화려한 불꽃놀이가 펼쳐지며 페스티벌의 마지막 여운을 남겼다.

'힙합플레이야 페스티벌' 메인후원사 벅스기사 이미지 보기

'힙합플레이야 페스티벌' 메인후원사 벅스


이 밖에도 페스티벌에는 피크닉존, 푸드존, 플리마켓존, 포토전시회, 사인회와 같은 다양한 컨텐츠들이 진행되었다. 아티스트 사인회에는딘과 VMC,저스트뮤직,메킷레인의 멤버들이 참여했으며,이들은 사전에 추첨된 50명의 팬들과 만나는 뜻깊은 자리를 가졌다.

또한, 피크닉존의 한편에서는 사진작가 부바그래피(Boobagraphy)와 협업한 힙합플레이야포토전시회가 꾸려졌는데, 전시회에는 역대 힙플쇼에 출연한 아티스트들의 사진전시와함께 지난 힙플쇼10여년의 역사가 고스란히 담긴 사진들이 1시간 40분짜리슬라이드 영상으로 펼쳐져 장관을 이뤘다.

'힙플페'의 메인 협찬사 벅스 측도 다양한 프로모션을 펼쳤다. 축제 당일 벅스 부스를 운영하고 관람객에게 페스티벌 비닐쌕, 기념 스티커, 힙합타올 등을 배포했다. 또 추억의 댄스 게임 ‘펌프’ 경연이 진행된 게임존과, 페스티벌 그래피티 월(Wall)이 설치된 포토존도 운영하는 등 풍성한 즐길거리를 제공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사진=힙합플레이야, 벅스 제공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