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송혜교 광고 거절' 미쓰비시는?

입력 2016-04-13 00:28:40 | 수정 2016-04-13 00:28:40
글자축소 글자확대
전범기업 미쓰비시 광고 거절 송혜교 /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전범기업 미쓰비시 광고 거절 송혜교 / 사진 = 한경DB


'전범기업' 미쓰비시의 광고를 거절한 것으로 알려진 배우 송혜교가 개념있는 행동으로 누리꾼들의 박수를 받고 있다.

특히 광고거절 이유가 "일제강점기 강제노역으로 소송중인 전범기업이기 때문"이라는 그의 소신있는 발언에 지금까지 해 온 선행 역시 덩달아 주목받고 있다.

송혜교는 미국 독립운동 유적지와 중국 하얼빈 안중근 기념관 등 각물 박물관에 한글안내서 제작을 후원하고, 청소년을 위한 영화티켓 기부하는 등 꾸준한 선행을 이어왔다.

특히 지난 2013년에는 독립기념관 시각장애인용 점자안내서 발간에 들어가는 비용을 전액 후원해 화제를 모았다.

당시 SBS 드라마 '그 겨울, 바람이 분다'에서 시각장애인 오영 역을 맡았던 송혜교는 "드라마를 통해 간접적으로 시각장애인 역할을 해 보니 생활에 얼마나 어려움이 많은지를 알 수 있었다. 이런 분들을 위해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고자 이번 점자책에 후원을 하게 됐다"고 배경을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