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태양의 후예, 이제 1회 남았다…유시진 부활 "그 어려운걸 또 해냈습니다"

입력 2016-04-14 08:03:10 | 수정 2016-04-14 08:03:10
글자축소 글자확대
태양의 후예 / 사진=태양의 후예 문화산업전문회사 & NEW기사 이미지 보기

태양의 후예 / 사진=태양의 후예 문화산업전문회사 & NEW


태양의 후예

'태양의 후예' 송중기가 부활했다.

'태양의 후예' 15회에서는 죽은 줄로만 알았던 송중기의 무사귀환에 시청률은 전회보다 1.8% 상승, 34.8%(닐슨코리아, 전국기준)를 기록했다. 종영을 앞두고 또다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에서는 새롭게 투입된 연합작전을 수행하던 중, 전사한 줄만 알았던 유시진(송중기)이 1년 만에 살아 돌아오는 반전 전개가 펼쳐졌다. 하지만 함께 전사 처리 된 서대영(진구)의 생사는 끝까지 밝혀지지 않아 긴장감을 선사, 마지막 회에 기대감을 높였다.

급히 작전 지역으로 떠나야 하는 상황에 강모연(송혜교)을 찾아간 시진. 그는 걱정하는 모연에게 “입대한 셈 쳐줘요. 입대하면 보통 백일 후에 휴가 나오니까”라며 3개월 후 무사히 돌아올 것을 약속했다. 마찬가지로 작전에 합류하게 된 대영은 윤명주(김지원)를 만나진 못했지만, 군인과 사위로서 자신을 허락한다는 윤중장(강신일)의 말에 씩씩하게 “건강히 잘 다녀오겠습니다”를 외치며 떠났다.

하지만 건강히 다녀오겠다는 시진, 대영의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다. 두 사람이 있던 작전지에 폭발이 일어나며 시신조차 찾을 수 없게 된 것. 때문에 세상이 무너진 듯 눈물을 흘리는 모연은 안타까움을 자아냈고 유서 속 “나를 너무 오래 기억하진 말아요”라는 시진의 부탁은 먹먹함을 더했다. 마지막까지 대영과 냉전 중이던 명주는 죽음을 인정할 수 없다는 듯, 유서를 끝끝내 읽지 않았다.

그렇게 시간은 흘러 시진과 대영이 전사한 지 1년이 되던 날. 알바니아 의료봉사를 온 모연은 “빅보스 송신. 이쁜이는 뒤를 돌아봅니다”라는 믿을 수 없는 무전을 듣게 됐다. 이어 지난 1년간 시진에게 보냈던 메시지가 모두 읽음으로 표시되며 죽은 줄 알았던 시진이 사막 한가운데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감히 꿈조차 꿀 수 없었던 재회가 이뤄진 것.

그러나 시진의 무사귀환이라는 행복한 반전, 그리고 아직 밝혀지지 않은 대영의 생존여부 등 롤러코스터와 같은 전개를 보여준 15부. 과연 마지막 회에서는 1년 만에 꿈같은 재회를 한 시진과 모연처럼 명주에게도 다시 웃는 날이 올 수 있을까.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