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태양의 후예' 송중기-진구, 설레는 브로맨스…'늑대의 유혹' 패러디 폭소

입력 2016-04-14 11:13:56 | 수정 2016-04-14 11:17:17
글자축소 글자확대
태양의 후예 송중기 진구 / 사진 = KBS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태양의 후예 송중기 진구 / 사진 = KBS 방송 캡처


'태양의 후예' 송중기 진구

‘태양의 후예’ 송중기와 진구가 ‘늑대의 유혹’을 패러디해 화제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 15회에서는 강모연(송혜교 분)이 윤명주(김지원 분)에게 유시진(송중기 분)과 서대영(진구 분)이 친해지게 된 이유를 묻는 모습이 그려졌다.

윤명주는 서대영과 유시진의 만남이 한 여자 때문이라고 밝혔다. 윤명주는 서대영에게 “유시진에게 우리가 사귀는 걸로 해달라”라고 부탁했다.

이후 우산을 쓰고 나오는 길에 유시진을 만났고, 우산이 없는 유시진은 서대영 우산 아래로 뛰어 들어갔다. 이 장면은 영화 ‘늑대의 유혹’ 속 강동원을 패러디한 것으로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유시진은 “중대장입니다. 우산 좀 같이”라고 부탁했다. 서대영은 뜬금없이 “우리 사귑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유시진이 “우리가 말입니까?”라고 놀라자 서대영은 “저 윤명주 중위랑 사귑니다”라고 거짓말을 했다.

술집에서 유시진이 사귄 기간을 묻자 서대영은 “1년 됐다. 한 달 전 천리행군에서”라고 윤명주를 처음 만난 시기를 잘못 말했다. 유시진이 의심하자 서대영은 “분명히 말하지만 난 윤명주와 사귄다”고 주장했다.

유시진은 “꼭 사귀었으면 좋겠다. 저도 한 달 전에 만나 사귄지 1년 되는 여자가 나타나지 않겠냐? 명주 두고 싸울 일 없을 거다. 싸울 때 꼭 한 편 먹고 싸우자”라고 약속해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