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썰전' 전원책-유시민, 총선서 새누리당 대패하자…"함부로 돗자리 펴지 않을 것" 반성

입력 2016-04-14 14:05:19 | 수정 2016-04-14 14:05:58
글자축소 글자확대
'썰전' 전원책-유시민, 판세 예측 실패
'썰전' 전원책-유시민, 판세 예측 실패기사 이미지 보기

'썰전' 전원책-유시민, 판세 예측 실패


전원책과 유시민이 총선 판세 예측 실패를 했다.

JTBC ‘썰전’ 162회는 ‘총선 특집’으로 인해 14일 새벽 긴급 녹화가 이루어졌다.

그동안 전원책과 유시민은 20대 총선에서 새누리당의 승리를 예상했으나, 개표 결과 더불어민주당이 제 1당이 되는 이변이 일어났다.

먼저 김구라가 “저희가 새벽 녹화를 안 했으면 큰일 날 뻔 했다”고 입을 열었다. 이에 전원책은 “저는 오늘부터 ‘전스트라다무스’를 절대 사용하지 않겠다”고 말했고, 유시민은 “앞으로 돗자리 함부로 펴지 않겠다”고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자 김구라는 “당분간 자진반납 해주시길 바라겠다”면서 “두 분의 예상하고 다르니까, 두 분이 연대하는 모습을 보이신다”라고 말했다. 이에 전원책은 “진행자가 방송하고 나서 오늘 처음 목에 힘이 들어간 것 같다“고 발끈(?)해 현장에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총선 후 각 당 지도부들의 향방 등을 예측하며, ‘총선 특집’으로 1부만 확대 편성된 이번 주 ‘썰전’은 14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