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태양의 후예' 이치훈 역 온유 종영 소감 "어려웠지만 기억에 남을 작품"

입력 2016-04-14 14:56:26 | 수정 2016-04-14 14:59:19
글자축소 글자확대
'태양의 후예' 이치훈 역 온유
'태양의 후예' 온유 / 사진 = KBS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태양의 후예' 온유 / 사진 = KBS 제공


KBS2 수목 드라마 '태양의 후예'(연출 이응복, 백상훈/극본 김은숙, 김원석)에서 열연을 펼친 샤이니 온유가 종영 소감을 밝혔다.

14일 최종회를 맞는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서 이치훈 역으로 열연한 온유는 "처음 해보는 정극 연기라 어려움도 있었지만 현장에서 감독님, 선배님들과 대화하고 생각을 나누면서 많은 가르침과 도움을 받아 무사히 촬영을 마무리할 수 있었다"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어 "모든 배우님들과 작가님, 감독님을 비롯한 스태프 분들, 그리고 시청자 분들께도 감사의 말씀 드리고 싶고, 이 작품은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것 같다"고 감사 인사를 전하며 드라마에 대한 애정을 나타냈다.

특히, 온유는 이번 드라마에서 흉부외과 레지던트 ‘이치훈’ 역으로 첫 정극 연기에 도전, 생기발랄하고 유쾌한 청년의 모습부터, 직업에 대한 사명감을 가지고 고뇌와 고민을 거듭하는 진지한 의사의 모습까지 자신이 맡은 캐릭터의 다채로운 면모를 훌륭히 소화했음은 물론, 직면한 상황에 따라 변하는 감정들을 섬세한 연기로 표현해 호평을 얻었다.

더불어 매회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태양의 후예’ 15회에서는 해외 작전 수행 중 죽은 줄 알았던 시진과 끊임 없이 그를 그리워하던 모연의 극적인 재회 장면이 그려져 마지막 회에서 전개될 이야기에 대한 안방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는 상황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