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퇴' 김무성, 과거 정치하겠다는 아들에 "미쳤냐"…숨겨진 비밀이?

입력 2016-04-14 15:15:24 | 수정 2016-04-14 17:34:57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무성 사퇴 / 사진 = SBS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김무성 사퇴 / 사진 = SBS 방송 캡처


김무성 사퇴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사퇴 의사를 밝힌 가운데 아들을 향한 과거 발언이 눈길을 끌고 있다.

김무성 대표는 과거 방송된 JTBC '적과의 동침'에서 자신의 아들인 배우 고윤을 언급했다.

그는 "아들이 정치를 하겠다고 하길래 '네가 미쳤냐'고 했다"며 "군대를 다녀오고 나서 이번에는 연기를 하겠다고 하길래 '네가 진짜 미쳤느냐'고 반대했다"고 밝혔다.

이어 "아들이 나와의 관계를 숨기기 위해 예명을 쓰고 있다"며 '아들이 누굴 닮았느냐'는 질문에 "날 닮았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선거 참패에 책임을 지고 14일 당 대표직에서 물러날 것을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광객 스트레스' 이효리, 제주도 집을 결국…
▶"이용규, 아내 때문에 성적 부진?" 19금 댓글에

▶홍진영, 첫날밤엔 이렇게? 옷 입다 말고…'헉!'
▶미스코리아 출신 오현경, 분당서 사업 벌였다가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