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태양의 후예' 종영, 마지막회 시청자와 '밀당' 성공…시청률 터졌다

입력 2016-04-15 09:06:46 | 수정 2016-04-15 10:23:55
글자축소 글자확대
'태양의 후예' 해피엔딩으로 종영
마지막회 시청률 전국 38.8%·서울 44.2% 집계
'태양의 후예' 종영, 마지막회 시청률 38% 돌파기사 이미지 보기

'태양의 후예' 종영, 마지막회 시청률 38% 돌파


인기 드라마 '태양의 후예'가 전국 시청률 38.8%를 기록하며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15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4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는 전국 시청률 38.8%를 기록했다.

이는 15회보다 4.0%포인트 상승한 기록으로 자체 최고시청률을 경신한 것. 수도권 시청률은 41.6%, 서울 44.2%로 집계됐다.

이날 '태양의 후예'는 판타지와 현실의 경계를 오가는 전개로 시청자들과의 '밀당'에 성공했다. 죽은줄만 알았던 유시진(송중기)가 사막을 터벅터벅 걸어 강모연(송혜교) 앞에 등장했다. 천년만에 우르크에 눈이 내리던 날, 눈 속을 걸어 서대영(진구)는 윤명주(김지원)을 찾는다.

두 커플의 극적인 만남이 성사되면서 극은 행복한 시나리오로 결말을 맺는다.

'태양의 후예'는 오는 20일부터 사흘간 스페셜 영상을 방송을 통해 공개 할 계획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