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태양의 후예' 송중기 "'꽃미남' 수식어 좋아…노화현상 줄이는데 힘쓸 것"

입력 2016-04-15 18:00:00 | 수정 2016-04-15 18:00:00
글자축소 글자확대
KBS 2TV '태양의 후예' 유시진 役 송중기
'태양의 후예' 송중기 기자간담회 / 사진 = 블러썸엔터테인먼트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태양의 후예' 송중기 기자간담회 / 사진 = 블러썸엔터테인먼트 제공


[ 한예진 기자] 배우 송중기가 자신의 직업과 외모의 상관성을 언급했다.

지난 14일 KBS 2TV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가 뜨거운 인기를 증명하며 화려하게 종영했다. 극 중 유시진 대위로 열연한 송중기는 15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서울 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처음엔 조금 긴장한 모습을 보이더니 차츰 유시진처럼 여유있는 모습으로 대답을 해 나갔다.

이날 송중기는 '꽃미남'이라는 수식어에 대해 "버리고 싶은 생각은 절대 없다. 배우라는 직업은 외모가 가져다주는 부분이 굉장히 크기 때문에 앞으로도 피부 관리를 열심히 하고, 노화 현상을 최대한 줄일 수 있게 노력할 것"이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외모를 가꾸는 만큼 내면도 가꾸기 위해 노력하고 연기력도 더욱 키울 것이다. 연기만 잘 한다고 다는 아닌 것 같다. 배우는 외모에서 뿜어져 나오는 것이 크다고 생각한다. 어떤 역할을 하는데 있어서 꽃미남 이미지가 전혀 도움되지 않는다면 과감히 버리겠다"고 자신의 생각을 솔직히 털어놨다.

아시아 전역에 신드롬을 일으킨 송중기에 대한 앞으로의 행보에도 관심이 쏟아졌다. 많은 이들이 더 이상 유시진을 보지 못함에 아쉬움을 토로하고 있는 가운데 송중기는 또 다시 군인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그는 차기작인 영화 '군함도'에서 하시마 섬의 주요 인사를 구출하기 위해 작전을 펼치는 독립군 박무영 역을 연기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