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태양의 후예' 송중기, 박근혜 대통령 만남 비하인드 스토리 공개

입력 2016-04-15 18:00:07 | 수정 2016-04-15 18:00:08
글자축소 글자확대
KBS 2TV '태양의 후예' 유시진 役 송중기
'태양의 후예' 송중기 기자간담회 / 사진 = 블러썸엔터테인먼트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태양의 후예' 송중기 기자간담회 / 사진 = 블러썸엔터테인먼트 제공


[ 한예진 기자 ] 배우 송중기가 박근혜 대통령과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지난 14일 KBS 2TV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가 뜨거운 인기를 증명하며 화려하게 종영했다. 극 중 유시진 대위로 열연한 송중기는 15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서울 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처음엔 조금 긴장한 모습을 보이더니 차츰 유시진처럼 여유있는 모습으로 대답을 해 나갔다.

이날 송중기는 최근 박근혜 대통령과의 만남에 대해 "사실 긴장을 했다. 예전에 뵌 적이 있는데 나도 모르게 '처음 뵙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랬더니 대통령님이 '우리 봤었잖아요'라고 말씀하셨다. 그리고 '군대는 잘 갔다왔냐'고 하시더라. 굉장히 죄송하기도 했고 감사하기도 했다"며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이어 "방송에 나왔듯이 드라마에 관련된 여러 이야기와 함께 어른으로서의 좋은 말씀을 많이 해주셨다"고 덧붙였다.

아시아 전역에 신드롬을 일으킨 송중기에 대한 앞으로의 행보에도 관심이 쏟아졌다. 많은 이들이 더 이상 유시진을 보지 못함에 아쉬움을 토로하고 있는 가운데 송중기는 또 다시 군인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그는 차기작인 영화 '군함도'에서 하시마 섬의 주요 인사를 구출하기 위해 작전을 펼치는 독립군 박무영 역을 연기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