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태양의 후예' 송중기 "진정한 한류스타는 송혜교·이광수"

입력 2016-04-15 18:00:10 | 수정 2016-04-15 18:00:10
글자축소 글자확대
KBS 2TV '태양의 후예' 유시진 役 송중기
'태양의 후예' 송중기 기자간담회 / 사진 = 블러썸엔터테인먼트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태양의 후예' 송중기 기자간담회 / 사진 = 블러썸엔터테인먼트 제공


[ 한예진 기자 ] 배우 송중기가 '태양의 후예' 인기로 변한 자신의 상황을 설명했다.

지난 14일 KBS 2TV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가 뜨거운 인기를 증명하며 화려하게 종영했다. 극 중 유시진 대위로 열연한 송중기는 15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서울 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처음엔 조금 긴장한 모습을 보이더니 차츰 유시진처럼 여유있는 모습으로 대답을 해 나갔다.

이날 송중기는 '초심을 지키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하느냐'는 질문에 "어떻게 보면 초심은 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초심에 머물러 있다면 예전보다 커진 내 그릇을 담을 수가 없을 것이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것은 변하면 안 된다"고 조심스럽게 답했다.

이어 "외부적인 내 모습들이 변했을 거고 회사 매출도 너무 많이 달라졌다. 매니저들이 신났다"고 농담 섞인 말을 하며 "하지만 나는 하던 대로 살아가려 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또 "'한류스타'라고 말씀해주시는데 아직 그렇게 공감하지 않는다. 오히려 송혜교 씨한테 많이 배웠다. 해외에서도 꾸준히 활동해왔기 때문에 그 분이 진정한 한류스타다. 그리고 이광수 씨도 진정한 한류스타"라며 웃어보였다.

아시아 전역에 신드롬을 일으킨 송중기에 대한 앞으로의 행보에도 관심이 쏟아졌다. 많은 이들이 더 이상 유시진을 보지 못함에 아쉬움을 토로하고 있는 가운데 송중기는 또 다시 군인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그는 차기작인 영화 '군함도'에서 하시마 섬의 주요 인사를 구출하기 위해 작전을 펼치는 독립군 박무영 역을 연기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