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현대家 결혼식' 노현정, 재벌가 며느리다운 기품…불화설 정대선과는…

입력 2016-04-15 17:30:39 | 수정 2016-04-15 18:07:33
글자축소 글자확대
노현정, 현대 애경 결혼식에 정대선과 참석
불화설 일축
노현정 /방송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노현정 /방송 캡쳐


KBS 아나운서 출신 노현정이 현대차그룹의 결혼식에 참석했다. 남편 정대선 현대 BS&C 대표이사와 등장해 그간의 불화설을 일축했다.

15일 중구 명동성당에서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의 장녀 정성이 이노션 고문의 아들 선동욱씨(28)와 채형석 애경그룹 총괄 부회장의 차녀 채수연씨(26)가 결혼했다.

일반적인 결혼을 넘어 범현대가와 애경그룹이 사돈을 맺는다는 사실에 언론의 집중을 받았다.

이날 결혼식에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부회장과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정상영 KCC 명예회장,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정몽윤 현대해상화재보험 회장 등 재계를 움켜쥐고 있는 '거물'들이 참석했다.

특히 정대선 현대BS&C 대표이사와 아내 노현정 전 아나운서도 아들과 함께 모습을 드러내 단란한 가정의 일면을 보였다. 특히 노현정 전 아나운서는 단아하게 쪽진 머리에 연보라색 저고리와 연두색 치마를 입고 아나운서 시절 못지 않은 미모로 시선을 압도했다.

2006년 정대선 대표이사와 결혼한 노 전 아나운서는 슬하에 두 자녀를 두고 있다. 노 전 아나운서는 결혼 후 끊임없이 남편과의 불화설 및 원정출산 의혹에 고초를 겪어왔다. 지난달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15주기 제사에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