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신서유기' 이승기, 입대 전 마지막 모습 "형들에게 고맙다"

입력 2016-04-16 10:06:32 | 수정 2016-04-16 10:08:2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신서유기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신서유기



'신서유기' 이승기가 입대 전 마지막 모습을 공개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TV tvN 예능프로그램 '신서유기 시즌1'(이하 신서유기) TV판 방송에는 이승기의 군 입대 전 마지막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신서유기'에 출연한 이승기는 입대 전 강호동한테 받은 선물을 자랑했다. 이승기는 "'응답하라 1988'의 택이 아빠처럼 (무심하게) 주더라"고 했다.

이어 이승기는 "정말 감동이었다. 사실 그 스피커가 집에 있었다. 하지만 눈치없이 말하면 형은 얼마나 그러겠느냐. 이 형이 나를 정말 예뻐하는구나 생각했다"고 강호동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승기는 "형들이 내게 피해를 줄까봐 출연을 망설였다"고 밝히면서 "나만 좋아하면 서운한건데 다들 이심전심이다"라고 다른 멤버들에게도 고마운 마음을 내비쳤다.

한편 이날 '신서유기'에서 이승기는 입대 전 짧게 자른 헤어스타일에 쑥스러워했고, 이를 본 은지원은 “멋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승기는 “저희 어머니께서, 머리 자른 거 보고 ‘원빈보다 멋있다’라고 하셔서, ‘그래서 욕 먹는 거다’라고 말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