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병호, 8회말 결승 2루타 "미네소타 개막 후 첫 승"

입력 2016-04-16 12:42:33 | 수정 2016-04-16 12:49:3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미네소타트윈스 홈페이지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미네소타트윈스 홈페이지



박병호가 결승 2루타로 팀에 개막 첫 번째 승리를 안겼다.

미네소타 트윈스 박병호는 16일(이하 한국시각)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타겟필드에서 열린 LA 에인절스와의 경기에 6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했다.

박병호는 양 팀이 4-4로 맞선 8회말 1사 1루에서 등장, 상대 투수 페르난도 살라스와 풀카운트 접전을 펼친 끝에 7구째 87마일짜리 체인지업을 잡아 당겨 좌익선상 방면으로 2루타를 날렸다. 그 사이 1루 주자 트레버 플루프가 홈까지 쇄도했다.

팀에게 리드를 안기는 천금 같은 적시타인 동시에 박병호에게는 2경기 연속 2루타였다.

한편 미네소타는 박병호의 1타점 2루타에 힘입어 5-4 스코어로 승리했으며, 이는 개막 10경기만에 거둔 첫 번째 승리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