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홍준표, 새누리당 비판 "무소속 복당, 후안무치하다"

입력 2016-04-16 14:18:43 | 수정 2016-04-16 14:19:3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페이스북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페이스북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새누리당의 무소속 복당 시도를 강하게 비난했다.

홍준표 지사는 15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내가 속한 정당이지만 이건 아니다 싶다"며 "선거 끝난 이튿날 한다는 것이 무소속 복당시켜 제1당 되려고 시도하는 모습은 참 안타깝다"고 밝혔다.

이어 홍준표 지사는 "153석으로 절반이 넘을 때도 야당 눈치 보느라 법안처리 하나 못한 여당수뇌부가 이제 자신들 국회 감투 분배에 유리한 고지를 점하기 위해 당에서 내친 무소속을 다시 끌어들이려고 하는 짓은 참으로 후안무치하다"고 비난했다.

이어 "153석일 때도 선진화법 핑계 대고 일하나 하지 않던 분들이 무소속 끌어들여 129석이 되어본들 안 하던 일을 하겠느냐"며 "정체성이 맞지 않는다고 내친 사람이 선거 과정에서 반성하고 이제 정체성이 동일해졌느냐"고도 했다.

또한 홍준표 지사는 "시간을 갖고 냉혹한 자아비판을 한 후 해도 될 일을 자신들의 감투 보존을 위해 선거가 끝나자마자 무소속 복당 운운하는 것은 참 어이없는 짓들이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