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우리결혼했어요' 솔라와 만난 에릭남, "정말 괜찮은 사람"

입력 2016-04-16 18:18:29 | 수정 2016-04-16 18:18:2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우리결혼했어요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우리결혼했어요



'우리 결혼했어요' 에릭남이 솔라에 대한 호감을 드러냈다.

16일 오후 방송된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서는 새롭게 합류한 에릭남·솔라 부부의 첫 만남이 전파를 탔다.

이날 '우리 결혼했어요'에서 에릭남은 고군분투 끝에 가상 부인 솔라가 갇혀 있는 방의 문을 열었다. 이어 솔라의 복면을 벗기기 위해 그 앞에서 감미로운 목소리로 프로포즈 송을 불렀다.

에릭남의 프로포즈 송을 들은 뒤 솔라는 천천히 복면을 벗었다. 가상 부인의 정체가 마마무의 솔라임을 알게 된 에릭남은 전혀 예상치 못했다는 듯 깜짝 놀란 모습을 보였다.

에릭남은 이후 '우리 결혼했어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솔라씨여서 안심이 됐다. 한 두 번 함께 방송을 같이 해봤는데 괜찮은 사람이더라”며 솔라에 대한 호감을 내비쳤다.

한편 이날 '우리 결혼했어요'에서 에릭남은 솔라에게 "연기를 한 적이 있냐"고 물으며 "대사를 한 번만 해달라"고 청했다. 이에 솔라는 과거 출연했던 '상상고양이'를 밀하며 "대사가 오글거려서 할 수가 없다"라며 머뭇거렸다.

솔라는 이어 "뽀뽀신이 있다. '네가 좋아' 이런 게 있는데"라며 민망한 듯 크게 웃어넘겼다. 이와 함께 '상상고양이' 속 솔라와 유승호의 뽀뽀 장면이 공개 돼 '우리 결혼했어요'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