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유재석, "가장 만나고 싶던 멤버는 이재진"

입력 2016-04-16 19:14:30 | 수정 2016-04-16 19:16:2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 유재석이 가장 보고 싶었던 멤버로 이재진을 꼽았다.

16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무한도전 토토가2' 기획과 젝스키스 섭외 과정이 전파를 탔다.

이날 '무한도전'에서 젝스키스 멤버들을 만난 유재석은 "제일 보고 싶었던 게 재진이야. 어떻게 지냈냐"라고 물었다.

하지만 이재진은 어색해 하며 "왜 이러세요"라고 반응했다. 그는 "이렇게 반가워하는 사람 처음 봤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은 "옷도 검은색이고 너 개그코드가 특이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무한도전'에서 이재진은 젝스키스 해체 당시를 언급하기도 했다.

이재진은 "원래 해체가 4월이 예정이었다. 내가 도망갔었다. 하기 싫어서. 그래서 나 때문에 좀 연기 됐었다. 잠수를 탔다"고 밝혔다.

이재진은 "그렇게까지 반대를 했었다"며 "그 상황에서 내가 할 수 있는건 그것 뿐이었다"고 말했다.

이 사실을 몰랐던 멤버들은 놀랐고 은지원은 "빼고 했을 것 같다. 해체를"이라고 말해 '무한도전'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