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야권, 세월호 참사 2주기 추모 "진실규명 나서겠다"

입력 2016-04-16 21:48:49 | 수정 2016-04-16 21:49:1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야권이 세월호 참사 2주기를 맞아 진실규명을 다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종걸 원내대표와 조정식 김상희 이찬열 박홍근 신경민 윤관석 전해철 등 수도권 국회의원 20여명은 이날 오전 경기 안산 합동분향소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2년 기억식'에 참석했다.

일부 의원들은 오후 진도 팽목항과 서울 광화문 등지에서 열리는 추모 행사에도 개별적으로 참석하기로 했지만, 김종인 대표는 정치적 공방이 야기될 가능성을 고려해 함께 하지 않았다.

다만 김종인 대표는 이날 오후 정세균 의원과 함께 광화문광장에 마련된 분향소를 찾아 헌화했다.

또한 더불어민주당 김성수 대변인은 논평에서 "슬프게도 9명의 귀한 생명과 그날의 진실이 아직도 진도 앞바다에서 인양되지 못하고 있다"며 "진실규명을 바라며 모진 시간을 보내는 유가족들에게는 죄송한 마음뿐"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우리당은 곧바로 세월호 특별법 개정에 나서 세월호가 무슨 이유로 침몰하게 되었는지, 세월호가 침몰하는 동안 국가는 어디에서 무엇을 하고 있었는지 철저히 밝힐 수 있도록 특조위의 독립적인 활동을 보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민의당은 천정배 공동대표와 주승용 원내대표, 박지원 의원 등이 진도 팽목항에서 열린 추모식에 참석했지만, 안철수 상임 공동대표는 공식 행사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안철수 대표는 대신 성명을 내고 "잊지 않겠다. 이런 참담한 희생이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진실을 규명하고 재발방지를 위한 제도를 정비하겠다"고 밝혔다.

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 역시 이날 안산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2년 기억식에 참석했다.

정의당 한창민 대변인은 논평에서 "20대 국회가 시작되면 세월호 특별법을 개정해 진실규명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