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복면가왕' 우리동네 음악대장, 7연승 앞두고 밝힌 속마음은?

입력 2016-04-17 09:06:15 | 수정 2016-04-17 09:07: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복면가왕' 우리동네 음악대장 / 사진 = MBC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복면가왕' 우리동네 음악대장 / 사진 = MBC 방송 캡처


'복면가왕' 우리동네 음악대장

감성 가득한 저음부터 막힘없이 뻗어나가는 고음까지 모든 음역대를 자신의 방식으로 완벽하게 소화하며 누리꾼들의 열렬한 찬사를 받고 있는 '우리동네 음악대장'이 7연승에 도전한다.

음악대장은 이미 '복면가왕' 최다인 6연승으로 무려 12주 연속 왕좌를 지키고 있다. 또한 방송 후에도 각종 포털 사이트 검색어 상위권을 지키고, 우승곡 영상은 공개 5일 만에 200만뷰에 육박하는 조회수를 달성하는 등 계속 신기록을 수립하고 있다.

음악대장은 28대 복면가왕의 왕좌를 노리고 있는 새로운 복면가수 8명의 무대를 앞두고 "이제 가면을 벗으면 아무도 저를 못 알아보실 것 같아서 걱정됩니다"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

이번에 음악대장에게 도전하는 8인의 새로운 복면가수들도 전무후무한 실력파들이다. 판정단은 도전자들의 무대를 감상하고 “심장을 녹아버리게 하는 목소리다”, “귀가 두 개만 있다는 것이 아쉬운 무대다”, “이 분은 분명 가왕과 맞붙을 가수다” 등의 극찬을 했다고 전해져 추후 결과는 더욱 예측하기 힘든 상황이다.

음악대장은 8인의 복면가수를 넘어 7연승을 향해 전진할 수 있을지 MBC '일밤-복면가왕'은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