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긴급] '불의 고리' 일본 이어 에콰도르에서도…규모 7.8 강진 발생

입력 2016-04-17 09:25:09 | 수정 2016-04-17 14:47:11
글자축소 글자확대
불의 고리 에콰도르서 규모 7.8 강진
에콰도르서 규모 7.8 강진 /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기사와는 무관)기사 이미지 보기

에콰도르서 규모 7.8 강진 /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기사와는 무관)

에콰도르에서 규모 7.8 강진

'불의 고리'로 불리는 일본에서 잇단 강진으로 41명이 숨진 가운데 남미 에콰도르에서도 16일(현지시간) 규모 7.8 강진이 발생해 최소 41명이 목숨을 잃었다.

에콰도르에서 16일 오후(현지시각) 규모 7.8의 강진이 발생했다고 미국 지질조사국(USGS)이 밝혔다.

지진은 이날 오후 에콰도르 로사 자르테에서 서쪽으로 56㎞ 떨어진 지점에서 발생했다.

코레아 대통령은 이미 강진으로 수십 명의 희생됐다고 전했다.

한편 일본 구마모토 현에서는 지난 14일 밤 규모 6.5 강진이 발생한 뒤 16일 새벽 규모 7.3의 2차 강진이 발생하며 여진이 계속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