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딴따라' 지성, 혜리에 꿀 떨어지는 눈빛…벌써부터 '케미 폭발'

입력 2016-04-17 09:39:45 | 수정 2016-04-17 09:39:45
글자축소 글자확대
'딴따라' 지성-혜리 / 사진 = 웰메이드 예당, 재미난 프로젝트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딴따라' 지성-혜리 / 사진 = 웰메이드 예당, 재미난 프로젝트 제공


배우 지성과 혜리가 열혈 모니터 요원으로 변신해 눈길을 끈다.

SBS 새 수목 드라마스페셜 ‘딴따라’(극본 유영아/ 연출 홍성창, 이광영/ 제작 웰메이드 예당, 재미난 프로젝트) 측은 지성(석호 역)과 혜리(그린 역), 강민혁(하늘 역)의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 속에는 촬영 모니터를 뚫어지게 바라보는 지성과 혜리의 모습이 담겨 있다. 두 사람은 나란히 앉아 촬영을 진행하는 것을 모니터하고 있다. 알고 보니 이 촬영의 주인공은 바로 하늘 역의 강민혁으로, 중요한 감정신 촬영을 앞둔 그를 응원하기 위해 지성과 혜리가 일찍 현장에 나온 것.

혜리는 대본 리허설을 하는 강민혁의 앞에 서서 시선을 맞춰주고, 감정 연기에 도움을 주는 등 열혈 누나 서포트가 어떤 것인지 보여줬다. 지성 역시 현실에서도 ‘소속사 대표’ 신석호의 마음으로 연기를 모니터해주며 특급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이에 강민혁은 대본 리허설임에도 불구하고 집중력을 발휘해 감정에 흠뻑 빠져들었다. 그의 연기에 지성과 혜리는 촬영 모니터를 향해 레이저 눈빛을 뿜어내며 초집중 모드를 발동했다. ‘딴따라’를 위한 세 사람의 열정과 서로를 챙기는 ‘끈끈한 팀워크’에 컷 소리와 함께 절로 스태프들의 감탄이 터져 나왔다는 후문.

한편 ‘딴따라’는 벼랑 끝에서 만난 안하무인 매니저 석호(지성 분)와 생초짜 밴드 딴따라의 꽃길 인생작 프로젝트를 그린다. ‘딴따라’는 ‘돌아와요 아저씨’ 후속으로 오는 20일 첫 방송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