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그것이 알고싶다' 세월호, 국정원과 무슨 관계? "유대균 체포 타이밍이…"

입력 2016-04-17 10:34:11 | 수정 2016-04-17 10:34:11
글자축소 글자확대
'그것이 알고싶다' 세월호 편 / 사진 = SBS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그것이 알고싶다' 세월호 편 / 사진 = SBS 방송 캡처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세월호와 국정원의 연관성에 관한 이야기가 다뤄졌다.

16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한 기자는 "국정원에 해양사고를 보고해야 하는 곳은 세월호 하나밖에 없다. 세월호와 쌍둥이 배라고 하는 오하마나호는 해군 2함대에다 보고하게 돼있다"고 털어놨다.

특히 세월호에서 발견된 노트북 안에는 세월호와 국정원이 연관있음이 들어있는 비밀문서가 발견돼 세월호 유가족 측은 이를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공개된 문서를 보면 국정원은 세월호의 세세한 부분까지 점검하고 지시했다.

그러나 세월호 비밀문서 기자회견이 있던 날, 유병언 아들 유대균이 체포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오영중 변호사는 "5시 기자회견하는 딱 그 시간에 유대균이 잡혔다는 것이다. 압송하는 장면이 생방송되고 있었다"며 체포 소식이 너무 절묘한 타이밍에 이뤄졌다고 말했다.

한편 세월호 참사 2주기를 맞아 '그것이 알고싶다'는 세월호 참사에 대한 새로운 의혹들을 제기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