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운동하는 女가 대세"…이성경·경리·조현영, '아디다스 마이런' 도전

입력 2016-04-17 13:58:04 | 수정 2016-04-17 14:03:24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성경·경리·조현영 아디다스 마이런

포토슬라이드


스포츠 브랜드 아디다스가 17일 '2016 아디다스 마이런 부산(이하 마이런 부산)' 마라톤 대회를 성황리에 마쳤다.

올해 5회째를 맞이한 이번 마라톤 대회는 부산의 랜드마크인 광안대교 위를 건너 광안리 해수욕장까지 이르는 코스로, 열정 가득한 20,000여명의 러너들이 상쾌한 바닷바람을 온 몸으로 만끽하며 달리는 레이스로 진행됐다.

특별히 올해 ‘마이런 부산’은 여성 참가자 위한 여러 혜택 제공과 함께 다양한 경험을 해볼 수 있는 양질의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대회 최초로 여성들만을 위한 우먼스 7km레이스를 신설하여 진행했으며, 전날 16일에는 마이런 부산에 참가하는 여성 참가자들만을 위한 서프핏, 댄스핏, 요가핏 트레이닝의 ‘마이워크아웃’ 사전 행사 개최되는 등 동성간의 건강한 러닝 문화 공유하는 축제의 장이 됐다.

이번 ‘마이런 부산’에는 많은 스타들도 자리해 참가자들의 레이스를 응원했다. 하하와 프라임의 사회로 진행된 대회에는 배우 이성경, 레인보우 조현영, 포미닛 권소현 등 인기 스타들이 참석하여 행사 시작 전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고, 도착지점인 광안리 해수욕장에서는 도끼, 더 콰이엇, 하하&스컬 등의 애프터 콘서트가 진행, 강렬한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힙합의 열기로 참가자들을 열광케 했다.

이번 대회에 참가한 한 여성 참가자는 “마이런 부산은 광안대교 위를 달리며 양 옆으로는 바다를 끼고 달릴 수 있어 코스 자체로도 큰 매력을 지닌 대회라고 생각한다”라며 “올해에는 여성들만을 위한 코스를 마련해 주어서 러닝 자체에 더욱 집중 할 수 있었고, 대회 이후에 애프터 콘서트까지 진행돼 가장 완벽했던 마라톤 대회로 기억될 것 같다”고 참가 소감을 전했다.

아디다스 관계자는 “매년 진행되는 마이런 부산을 잊지 않고 대회 접수부터의 레이스 당일까지 뜨거운 관심과 성원을 보여주시는 참가자 분들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라며 “마이런을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러닝을 즐겼으면 좋겠고, 나아가 러너들이 함께 모여 긍정적인 러닝 문화를 만들고 이끌어 나갔으면 좋겠다. 아디다스는 이 같은 대회를 비롯한 다양한 활동들을 통해 국내 러닝 스포츠의 발전을 위해 꾸준히 노력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