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그것이 알고싶다' 세월호, 시청률 1위…김상중 "그만 하라고?"

입력 2016-04-18 08:07:11 | 수정 2016-04-18 08:07:1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지난 16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 세월호 편이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17일 닐슨코리아 집계에 따르면 '그것이 알고 싶다'는 7.8%의 전국 시청률로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16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세타(Θ)의 경고! 경고! - 세월호와 205호 그리고 비밀문서'에서는 그간 알려지지 않았던 의문의 문서들과 선원 및 해경 내부 교신 내역을 방송 최초로 입수해 공개했다.

한 변호사는 "세월호에서 발견된 컴퓨터 속에는 '국정원 지적사항'이라는 파일이 있었고 파일 속 문서에는 '선내 여객구역 작업예정 사항-국정원 지적사항'이라는 제목으로 목록이 나열돼 있었다. 특히 화장실의 휴지, 물비누 보충은 물론 직원 휴가계에 관한 것까지 담겨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정도면 국정원이 세월호 운영 전반에 관여했을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며 의문을 제기했다.

특히 세월호는 사고 시 국정원에 가장 먼저 보고해야하는 '국가 보호 선박'이라는 사실도 공개됐다.

또 제작진은 총 116만 건의 세월호와 관련된 빅데이터를 분석해 공개했다.

데이터를 보면 하루에 약 1600여 건의 글이 작성됐으며 뉴스에 비해 누리꾼의 활동이 3배 가까이 많았다.

참사 당시에는 생존자 구조를 바라며 사고에 대한 자성적인 태도가 많았지만 1주기 이후에는 유족 보상금을 강조해 보도하거나 가족과 정부의 대립을 핵심 프레임으로 다뤘고 피해자들을 편 가르기 하는 등의 데이터가 급증했다.

제작진은 이같은 변화가 언론의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MC인 김상중은 "2년 전 우리는 어른이어서, 지켜주지 못해서 미안하다고 했다. 잊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나) 지금은 그만하라는 말도 있다. 지난 2년 동안 충분히 진실 곁으로 다가온 거 같으냐"는 질문을 남겼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