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1박2일' 본격 사심방송 인가요? '봄꽃' 한효주, 데프콘 가슴에 피던 날

입력 2016-04-18 10:59:01 | 수정 2016-04-18 11:00:48
글자축소 글자확대
'1박2일' 한효주 특별출연
'1박2일' 한효주 데프콘기사 이미지 보기

'1박2일' 한효주 데프콘


‘1박 2일’ 멤버들이 봄의 여신 한효주의 강림에 ‘본격 사심방송’을 구현하며 ‘웃음 폭격기’로 변신했다. 조기 퇴근을 거부하며 풀 파워를 장착한 멤버들은 높아가는 심박수를 제어하기 위해 한바탕 웃음을 자아냈고, 조기 퇴근에 당첨된 데프콘은 유례없는 ‘돼고래쇼’ 두 차례 입수로 큰 웃음을 선사했다.

지난 1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는 봄의 여신 한효주와 제주도로 떠나는 봄맞이 수학여행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졌다. 18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1박 2일’은 전국 기준 15.5%의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일요일 전체 예능프로그램 1위와 동 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 시청률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한효주와 함께할 수 있다는 기쁨도 잠시. 제작진의 기발한 ‘퇴근 복불복’ 제안은 멤버들의 심장을 졸이게 했고, 방송 전반적으로 이를 온 몸으로 거부하며 서로를 견제하는 멤버들의 모습들이 반전 재미를 안겼다.

1라운드는 ‘퇴근 투표’, 2라운드는 ‘트림 참기’, 3라운드는 ‘심박수를 올려라’로 치러진 가운데 1라운드 퇴근 투표는 멤버들의 담합 속에서 데프콘이 당첨돼 승점 1점을 가져갔고 콜라를 마시고 트림을 참아야 하는 2라운드에서는 몸을 제어하지 못한 차태현이 당첨돼 승점 2점을 가져갔다.

3라운드 ‘심박수를 올려라’에서는 한효주의 심쿵스킬이 만발해 모두를 가슴 설레게 했다. 특히 한효주의 ‘포옹 공격’을 받은 데프콘이 심박수가 138까지 치솟으며 이날의 ‘조기 퇴근자’로 당첨됐다. 이 과정에서 데프콘은 한효주의 ‘포옹 공격’에 가슴 설렘을 주체하지 못했고 “포옹엔 장사 없어. 그 때 팍 올라갔죠. 내 스스로가 느꼈어. 심장이 얘기를 하더라고. 와우~”라며 이를 받아들일 수 밖에 없음을 인정해 큰 웃음을 자아냈다.

데프콘의 조기 퇴근 확정과 함께 멤버들은 한효주와 함께 점심 식사를 하러 떠났고, 데프콘은 마이크까지 반납했지만 아쉬움과 미련으로 이들의 주변을 배회한 뒤 뒤를 쫓아 식당까지 향했다. 데프콘은 그를 발견하고 “꼭 이 집에서 먹어야 돼?”라는 김준호의 말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먹방을 이어갔다. 결국 데프콘은 멤버들의 제안 속에서 ‘입수’를 얘기한 막내 정준영의 말이 씨가 돼 결국 두 번의 입수와 남방 돌고래 떼 변신으로 퇴근의 위기를 모면할 수 있었다.

데프콘은 시민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김준호의 “돼지 돌고래 쇼입니다~ 국내 최초 세계 최초 돼지와 돌고래가 만났어요~”라는 소개와 함께 바다 한가운데서 ‘돼고래쇼’를 선사했고, 또 다시 입수하며 결국 ‘1박 2일’ 사상 최초 2차례 입수를 완수해 큰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데프콘의 합류 후 멤버들은 ‘유채꽃밭 커플 사진 찍기’로 서로에게 텔레파시를 보내며 해맑게 ‘꺄르르’ 웃던 학창시절과 추억을 소환하기도 했다.

한편, ’1박 2일’은 매회 새롭고 설레는 여행 에피소드 속에서 꾸밈 없는 웃음을 선사하며 큰 호평을 받고 있다. 한효주와 함께하는 마지막 이야기는 오는 24일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