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그것이 알고싶다' 세월호 편, 수면 아래로 함께 침몰한 비밀 3가지

입력 2016-04-18 11:34:36 | 수정 2016-04-18 11:36:51
글자축소 글자확대
'그것이 알고싶다' 세월호 편
'그것이 알고싶다' 세월호 편, 2주기 맞아 방송기사 이미지 보기

'그것이 알고싶다' 세월호 편, 2주기 맞아 방송


SBS '그것이 알고싶다'가 세월호 침몰 2주기를 맞아 당시 드러나지 않았던 사실을 공개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그것이 알고싶다'는 지난 2년간 세월호와 함께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던 퍼즐 조각을 맞췄다.

◆ 44m 바다 밑에서 건져낸 의문

지난 2014년 6월 22일 밤 11시 50분, 진도 앞바다의 잠수부들이 디지털 영상 장치(DVR)와 노트북 하나를 건져냈다. 44m 바다 밑, 세월호에서 온 것이었다.

100% 외부 비공개, 가족과 해경 입회 하에 진행된 기록 복원작업에도 DVR 속 CCTV는 사고 추정 시각에 끊겨 사고 원인 규명에 도움이 되지 못했다. 하지만 세월호 직원의 것으로 추정되는 노트북에서는 의문의 문서 하나가 발견됐다. 문서는 세월호와 깊숙이 연관된 듯한 누군가를 가리키고 있었는데, 공교롭게도 문서가 발견된 날 뉴스에서는 유병언 세모그룹 전 회장의 아들 유대균이 검거됐다는 소식만이 떠들썩하게 보도되고 있었다.

◆ 소름끼치도록 황당한 세타(Θ)의 경고

지난 3월 열린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제2차 청문회에서는 당시 청해진해운 제주지역본부장의 자필 메모가 공개되면서 ‘연안부두 205호실’에 대한 의문이 증폭됐다. 사고 한 달 전인 2014년 3월 22일 ‘205호’와의 회의를 마친 청해진해운 관계자는 수첩을 꺼내 적었다.

‘소름끼치는 경고’를 보낸 세타(Θ)의 정체와 그 내용은 무엇이었을까. 또 선원들은 청문회에서 ‘승객을 대기시키라’는 선사의 지시가 있었다고 최초 증언했다. 이때 선사와 탑승 선원 사이의 연락책은 놀랍게도 노트북의 주인이자 의문의 문서를 작성했던 故양대홍 사무장이었는데, 세월호 접객 책임자이자 선내에서 구조에 힘쓰다 사망한 의인으로 알려진 故양대홍 사무장은 누구에게, 어떻게 대기 지시를 받았던 것일까.

◆ 소극적 구조 활동, 진실은 무엇이었나

세월호가 침몰한지 2년이 지났지만 해경에서 법정 처벌을 받은 것은 ‘업무 상 과실치사’로 3년 형을 선고받은 123정장이 유일하다. 123정은 당시 출동했던 하나 뿐인 해경구조선이었음에도 소극적인 구조활동으로, 도주한 선원들과 함께 집중 비난의 대상이 됐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