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굿바이 미스터 블랙' 이진욱, 순백의 해군부터 다크 블랙까지…女心 스틸러

입력 2016-04-18 15:00:06 | 수정 2016-04-18 15:00:06
글자축소 글자확대
'굿바이 미스터 블랙' 이진욱, 팔색조 매력
'굿바이 미스터 블랙' 이진욱기사 이미지 보기

'굿바이 미스터 블랙' 이진욱


‘굿바이 미스터 블랙’ 이진욱의 드라마틱한 변화가 시선을 모은다.

MBC 수목미니시리즈 ‘굿바이 미스터 블랙’(극본 문희정/연출 한희, 김성욱/제작 이김프로덕션)은 친구에 의해 모든 것을 잃은 한 남자의 처절한 복수와 가슴 시린 사랑을 그린 드라마다. 복수와 멜로를 오가는 스토리, 매력적이고 입체적인 캐릭터, 배우들의 열연 등이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다.

이진욱은 ‘굿바이 미스터 블랙’의 중심에 선 인물 블랙 차지원으로 분해 열연을 펼치고 있다. 세상 가장 행복한 남자에서 한 순간에 나락으로 떨어진 차지원의 삶은 파란만장할 수 밖에 없다. 이진욱 이러한 드라마틱한 변화를 외형뿐만 아니라 내면까지 처절하게, 또 강렬하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휘어잡고 있다.

♥ 하얀 해군복이 눈부셨던 남자

차지원은 밝음이 어울리는 남자였다. 인간미 넘치는 매력과 환한 웃음이 주변 사람들을 기분 좋게 만들고, 하얀 해군복을 입었을 때 그 누구보다 빛이 났다. 그러나 아버지의 갑작스러운 죽음 뒤 차지원은 극과 극 인생을 살게 된다. 살인자 누명을 쓰고 쫓기는 신세까지 됐다. 차지원은 태국에서 만난 소녀 김스완(문채원 분), 김지륜(김태우 분)의 도움을 받고, 은신처에서 함께 살게 된다.

♥ 복수의 화신 ‘블랙’이 되다

차지원은 아버지 죽음의 배후에 친구 민선재(김강우 분)가 있음을 알고 복수의 화신으로 거듭났다. 차지원이란 이름을 지우고 블랙으로 다시 태어난 것이다. 차지원은 자신을 처리하려는 민선재에 맞서 죽음을 뚫고, 5년 뒤 한국으로 돌아왔다. 4회 엔딩이었던 이 장면은 블랙의 상징 검은 정장을 멋지게 차려 입고 나타난 차지원의 모습이 뚜렷이 부각되며,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했다.

♥ 칠흑 같은 어둠 속에서 사랑을 깨닫다

살아 돌아왔지만 차지원은 언제 죽을지 모르는 운명이었다. 5년 전 민선재에게서 탈출을 할 때 머리에 파편이 박혔기 때문이다. 차지원은 복수를 마친 뒤 죽으려는 계획이었다. 하지만 태국에서 헤어진 후로 줄곧 자신을 믿고 기다려준 김스완에 대한 사랑을 깨닫고, 살고 싶다는 마음을 갖게 됐다. 먼 길을 돌아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는 차지원과 김스완의 키스는 8회 엔딩을 장식하며 시청자들을 두근거리게 만들었다.

♥ 복수도, 사랑도 위기! 수갑에 꽁꽁 묶였다

행복도 잠시 차지원에게 위기가 닥치며 극의 긴장감은 치솟았다. 민선재의 모략에 휩쓸려 수갑을 차게 된 것이다. 이미 태국에서 살인 누명을 쓴 차지원이었다. 여기에 민선재는 김스완을 두고 협박하며 차지원으로 하여금 스스로 ‘살인자’라고 자백하게 만들었다. 차지원이 수감되며 복수도, 사랑도 최대 위기를 맞았다. 차지원의 손발이 꽁꽁 묶인 상황에서 ‘굿바이 미스터 블랙’은 또 어떤 폭풍 같은 전개로 시청자들에게 극적 재미를 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굿바이 미스터 블랙’ 제작진은 “이진욱이 블랙 차지원에 완벽 몰입하고 있다. 촬영이 진행될수록 더 블랙화되고 있는 이진욱과 휘몰아치는 위기를 온 몸으로 겪게 될 차지원의 모습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MBC 수목미니시리즈 ‘굿바이 미스터 블랙’은 황미나 작가의 동명 만화를 원작으로, 한 남자의 강렬한 복수극에 감성 멜로를 더한 드라마다. ‘굿바이 미스터 블랙’ 11회는 수요일(20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